충남 천안에서도 코로나바이러스19 첫 확진자 발생

2020-02-25 14:50

add remove print link

충남천안에서도 코로나바이러스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천안시청 주면 전경 / 천안시

충남천안에서도 코로나바이러스19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천안시는 25일 47세 한국인 여성이 24일 오후 3시33분 발열증상으로 천안충무병원 외부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25일 오전 10시13분 양성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천안시는 역학조사 결과 이 여성이 24일 오후 체온이 37.9도의 발열 증상을 보여 천안충무병원 외부 선별자진료소를 방문했고, 원내 진입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자택에서 격리중이며 보건소 응급차를 이용해 단국대 병원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확진자는 23일 쌍용3동 주공7단지 어머니집과 불당동 찰스리미용실, 청당동 정원부동산을 방문했다.

24일 아산시배방면 상도종합건설에 출근 했던 그는 쌍용동 본정형외과와 삼성라온내과, 라온내과 1층 약국, 얌샘김밥, 어머니집, 천안충무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하고 불당동 집으로 귀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금까지 확인된 접촉자는 16명으로 가족 4(어머니, 남편, 자녀2) 회사 상도종합건설 직원 12명은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시는 확진자가 방문한 식당, 미용실 등에 대하여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영업장을 폐쇄할 예정이다.

home 육심무 기자 smyouk@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