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지사, 일선 시군에 '코로나19'와의 전쟁 각오 지시

2020-02-26 07:04

add remove print link

사회복지시설 대응관련 시‧군 긴급영상회의 주재

코로나19 관련 사회복지시설 분야 영상회의 / 경북도
코로나19가 사회복지시설까지 급속하게 확산되자 경북도의 대응도 빨라지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5일 오후 도 영상회의실에서 시군 사회복지시설 담당과장 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의 사회복지시설 확산 방지대책 및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지사는 모두 발언에서 “시설물 자체를 봉쇄하는 수준으로 관리해 달라. 시설에 있는 한 사람이라도 감염되면 집단으로 감염된다”며 그 대표적 사례로 대남병원을 언급했다.

“세계의 이목이 경상북도가 코로나19를 어떻게 극복하는지 집중하고 있다”며 “시설에 신천지 가족이 있거나 지인이 있으면 공무원이나 경찰의 도움을 받아 접근하지 못하도록 조치할 것”을 지시했다. 또 “면회와 외출 등 출입관리도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단순한 행정처리라고 생각하지 말고 이제는 전쟁이다는 생각으로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 시군에서 애로사항을 도출하면 도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불편하지만 마스크를 생활화 하자. 나도 살고 상대도 산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 사회복지시설 대응지침을 철저히 준수 할 것을 특별히 당부했다. 시설의 외부인 방문제한, 시설입소자의 면회‧외출‧외박 금지 조치 및 시설내 의심환자 대기 가능한 격리 공간 확보 등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요청했다.

home 정준기 기자 dg9004@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