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건은…” 군인 남친 휴가 언제 되냐고 묻자 국방부가 답했다

2020-04-04 00:01

add remove print link

조건 충족이 안 되면 일주일 단위로 밀린다
보상 방안은 외출과 외박으로 보상될 듯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에 군대 출타 제한 해제가 오는 6일이 유력하다는 내용이 전해졌다.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지난 2일 '육대전'에 군인 남자친구를 둔 '고무신(곰신)' 여자친구가 국방부에 출타 관련 민원에 답변을 받은 내용이 올라왔다. 국방부는 전화로 답을 전했다.

군대 출타제한 해제 오피셜 곰신이 답변받은 국방부 민원답변내용 요약하자면 곰신이 국방부 민원넣어서 답변받았다는데, 출타제한은 공식적인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는 시점인 4월 6일이 유력한데 , 조건이 붙는다고...

게시: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2020년 4월 2일 목요일

국방부는 출타 제한은 오는 6일에 해제되는 게 유력하다는 답을 줬다. 정부가 공식적으로 발표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끝나는 시점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출타 제한 해제에는 일별 확진자가 50명 미만이어야 한다는 조건이 붙는다. 이 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일주일 단위로 출타 제한 해제가 밀린다는 것이 전해졌다.

국방부가 코로나19와 관련한 출타 제한 관련 보상 방안은 외출과 외박으로 보상될 확률이 높다고 답한 것도 전달됐다. 국방부는 이 상황이 종료되면 보다 정확한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전했다. 

이후 3일 오후 5시 40분쯤 추가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긴급 전군 지휘관회의를 화상으로 진행했다. 여기서 군은 전 장병의 휴가ㆍ외출ㆍ외박 면회 통제 조치를 당분간 유지할 방침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월 22일부터 실시 중인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 통제 지침을 연장하기로 뜻을 모은 것이다. 

home 박현서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