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이요?” 남편과 전쟁 중인 구혜선이 오늘(18일) 꺼낸 말 (+사진)

2020-04-18 15:00

add remove print link

이혼 소송 후 첫 공식 석상
구혜선, 작품 전시회에서 이혼 관련 발언

배우 구혜선(35) 씨가 오랜만에 한국에서 근황을 전했다.

18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합정동 진산 갤러리에서 구혜선 씨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구 씨 작품을 소개하는 '항해-다시 또 다시' 초대전이다. 배우 안재현(32) 씨와 이혼 소송 후 첫 공식 석상에 선 구 씨는 "많은 분 뵙는 것에 대해 크게 불안하게 생각은 안 했고, 저도 뵙고 싶었다"라고 말을 꺼냈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구 씨는 취재진 카메라를 향해 활짝 웃었다. 그는 자신이 그린 그림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안 씨에 관한 언급도 했다.

취재진이 안 씨와 이혼 소송에 관한 질문을 하자 구 씨는 "사실 그 질문이 나올까 봐 집에서 몇 번을 연습했는데 마땅한 답을 찾지 못했다"라고 했다. 이어 "다 잊어버리려고 노력했고 저의 앞으로 미래에 대한 준비를 좀 더 생각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구 씨는 "제가 어떤 심정으로 변화했는지는 나중에 저를 돌아봤을 때 알 수 있을 것 같다. 지금은 정신없이 오늘을 사는 데에 바빴던 것 같다"라고 했다. 그는 "어쨌든 코로나로 인해 많은 사회적인 변화가 있었지 않나. 그런 것들에 대해 저도 사회 한 구성원으로서 고민이 많았던 시간이었다"라고 덧붙였다. 

구 씨는 "이번에는 뭔가 학교에 복학하기도 했고 새롭게 시작해야겠다는 생각, 다시 태어났다는 생각이 좀 들어 긍정적인 색깔을 고민하다 파란색으로 작업을 했다"라고 밝혔다.

구 씨는 물고기에 자신을 투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물고기를 보면 자유롭다는 생각이 많이 했던 것 같다. 거친 바다에서 물고기는 굉장히 자유롭고 편안한 존재"라고 말했다.

구 씨는 전시회를 준비하며 11kg이 빠졌다고도 했다. 그는 "살이 찌니 무릎이 아프더라. 새로운 모습으로 뵙고 싶어 운동도 하고 다이어트 보조제도 먹었다"라고 말했다.

그의 전시회는 오는 30일까지 진행되며 수익금은 코로나19 복지금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안재현 씨 인스타그램
안재현 씨 인스타그램

이혼 소송 중인 구혜선, 오늘(18일) 코로나 와중에 기자간담회 연다 18일 오후 2시 합정동 진산 갤러리서 기자간담회
www.wikitree.co.kr

home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