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욕 때문?” 이태원 클럽갔다 음성 판정받은 남자가 '이상한' 글을 올렸다

2020-05-17 20:00

add remove print link

"설마 31살 먹은 남자한테..."
성욕을 이유로 이태원 클럽 즐기는 게 뭐가 문제냐고 항변한 남자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이 우려를 낳고 있는 가운데 한 남성이 클럽을 방문하고 황당한 글을 올려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남성이 쓴 글이 올라왔다. 그는 5월 초, 이태원 클럽에 놀러 갔다 방역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그는 자신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입을 열었다.

페이스북 
페이스북 

남성은 "내가 화가 나는 것은 사람이 많이 모이는 클럽에 갔다는 이유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 안했다고 X소리 지껄이는 것"이라며 "사람이 일만 하고 살 수 있나?"라고 항변했다. 

이어 "집에만 있기 답답해서 여자도 만날 겸 주말에 클럽 갔다왔더니 사람 취급도 안해준다"며 "인간의 3대 욕구 중 하나가 성욕인데 성욕은 어떻게 해소하라는 거냐?"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설마 31살 먹은 사람한테 집에서 X나 치라는 건 아니겠지? 애도 아니고..."라며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했다. 

그러나 누리꾼들 생각은 달랐다. "31살이나 나이를 먹고 생각은 애다", "팩트는 클럽 가도 여자 못 만나고 아침에 국밥 먹고 집에 갔을 거다", "성욕을 이성으로 제어 못하면 동물" 등 댓글이 올라왔다.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쓰레기의 말 유머,정보,감동,동물,엽기,공포,블박,후방,영상,사회,기타
이토랜드

JTBC "멜로가 체질"
JTBC '멜로가 체질'
셔터스톡
셔터스톡
home 권상민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