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항체가 개발됐다, 효과가 무려 100%다"

2020-05-18 13:33

add remove print link

개발사 “4일 만에 몸에서 코로나 씻어내"
사실이라면 8, 9월쯤 임상시험 2상 가능

폭스뉴스 캡처
미국에서 코로나19 감염을 완벽하게 억제하는 항체 후보가 나왔다. 

미국의 항체개발 전문기업인 소렌토 테라퓨틱스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 'STI-1499'가 바이러스 감염을 100% 억제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The Biologics News and Reports Portal La Merie Publishing prepares brief and full reports as well as competitor analysis reports, the latter in a tabulated format with structured listings
pipelinereview
소렌토 테라퓨틱스는 지난 3개월간 자체 항체 라이브러리에서 코로나19 항체 후보 10억개를 선별해 후보 100개를 추렸다. 그리고 이 가운데 최종 12개 항체가 코로나19 감염에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소렌토 테라퓨틱스는 'STI-1499'에 대해 사람 세포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침투하지 못하게 막아줌으로써 사람 몸에서 4일 안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씻어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언론은 소렌토 테라퓨릭스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오는 7월쯤 임상 1상, 8, 9월쯤 임상 2상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현재 소렌토 테라퓨릭스는 'STI-1499'를 포함해 코로나19 감염을 막는 데 효과가 있는 항체 3종을 합친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San Diego’s Sorrento Therapeutics says antibody shows ability to block virus San Diego-based Sorrento Therapeutics Inc. announced Friday that an antibody it is developing has shown an ability to block coronavirus infection of h
fox5sandiego.com

home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