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를…” 유흥업소 다녔던 유튜버, 결국 직접 싹 털었다 (영상)

2020-06-01 14:00

add remove print link

돈 벌고 싶다는 솔직 발언까지 던져
유튜버 이여름, 자신에 관한 논란 해명

유흥업소에서 일했던 여성 유튜버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해명하고 목표를 공개했다.

이여름 씨 인스타그램
지난달 31일 유튜버 이여름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감사합니다..ㅜ'라는 영상을 올렸다. 그는 탈세 의혹부터 설명했다.

이 씨는 "8개월간 컴퓨터 학원에 다니며 취직 준비를 해 소득이 없었다"라며 "이후 발생한 소득에 관해 세금 신고를 누락한 건 맞다. 세무사와 상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탈세를 자진 신고했다. 돈이 모이면 곧바로 과태료 내겠다"라고 덧붙였다. 

이하 유튜브, '비밀스런이여름 : Summer' secret

이 씨는 "유흥업소에서 일할 때 성매매를 하지 않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가 일했던 가게는 단속에 3번 걸렸다. 지금은 아예 없어졌다. 더는 성매매 얘기 꺼내지 말아달라"라고 했다. 이 씨는 "그렇다고 내가 잘못이 없다는 건 아닌데...그렇다"고 마무리 지었다.

그는 자신의 꿈이 "게임 디자이너, 작가가 되는 것"이라며 "콘텐츠로 승부하고 싶다. 유튜브로 돈도 벌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 씨는 "사람들에게 도움과 위로가 되고자 한다. 정당한 노력으로 돈 벌겠다. 그것이 내 정체성"이라고 했다. 

유튜브 댓글창 캡처
유튜브, '비밀스런이여름 : Summer' secret'
home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