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톱 왜 저래” 지드래곤 반려견 '가호'가 방치된다는 지적이 있었다

2020-06-27 23:40

add remove print link

가호 발톱이 길다며 관리 이뤄지지 않는 것 같다고 지적
샤페이가 원래 발톱이 긴 종이라고 반박하는 댓글 달리기도

가수 지드래곤(권지용·31)이 키우던 반려견 샤페이 '가호' 상태가 좋지 않다는 지적이 있었다.

27일 커뮤니티 '더쿠'에 지드래곤 부모 펜션에 옮겨진 '가호' 사진과 글이 올라왔다.

충격적인 지드래곤 반려견 근황.jpg - 스퀘어 카테고리 https://gfycat.com/TimelyRelievedElephantseal 지디가 온갖 방송에 데리고 나왔던 반려견 가호(&졸리) 현재 몇년째 부모님이 운영하는 펜션에서 지내는데 거의 방치 상태로 보임 강아지들 발톱은 혈관까지 자라서 미리미리 깎아
Theqoo

글쓴이는 가호 발톱이 길다며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샤페이가 더위, 추위에 취약하다며 실내에서 길러져야 한다고 얘기했다. 글쓴이는 샤페이가 성격이 까다로워 키우기 어려운 종이라고 말했다.

해당 글을 보고 지드래곤을 비판하는 이들이 있었다. 

반면 샤페이가 원래 발톱이 길다며 글쓴이 지적이 옳지 않다는 이들도 있었다.

이하 지드래곤 인스타그램
이하 지드래곤 인스타그램
 
 
home 빈재욱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