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보다 빠르다” 논란 터진 GD 반려견…하루 만에 싹 변했다

2020-06-28 23:05

add remove print link

방치 논란 생긴 GD 강아지 근황
애견센터 불러서 조치한 가호 발톱

이하 더쿠
이하 더쿠

가수 GD(권지용・31)가 반려견 '가호' 방치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팬들이 직접 '가호'의 근황을 확인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28일 트위터, 더쿠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호의 최신 근황(원문)을 전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가호를 돌보고 있는 펜션 측에서 출장 애견센터를 불러 가호의 발톱을 자르고 귀소제도 받았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트위터
트위터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불 끄기로밖에 안 보인다", "발톱 신경이 이미 자랄 대로 자라서 깎은 게 저거일 듯", "고작 발톱 깎았다고 '이제 다 했다'하진 않겠지"라며 댓글을 남겼다. 

앞서 네티즌들은 "GD가 키우던 반려견 샤페이 '가호'의 상태가 심각하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긴 발톱을 가진 채 마당에 있는 가호가 있었다. 사람과 달리 강아지의 발톱은 혈관이 끝 쪽까지 이어져 있어 주기적으로 잘라줘야 한다. 

오랜 시간 발톱을 자르지 않을 경우 혈관이 연장되어 발톱이 부러지거나 염증, 골절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다.

Mnet "GDTV"
Mnet 'GDTV'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