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제 렘데시비르, 어마어마한 가격 공개됐다

2020-06-30 08:50

add remove print link

길리어드 사이언스, 렘데시비르 가격 공개
미국 민간 건강보험 가입한 일반 환자 기준 3120달러(약 375만 원)

이하 셔터스톡

코로나19 치료제로 떠오른 렘데시비르 가격이 공개됐다.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29일(현지시각) 민간 건강보험에 가입한 미국인 기준으로 일반적인 코로나19 치료에 사용되는 렘데시비르 가격이 총 3120달러(약 375만 원)이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매체 월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메디케어와 같은 공공 보험 가입자는 1회 복용이 380달러(약 46만 원), 민간보험 가입자는 520달러(약 62만 원)다. 첫날 2회분, 그 다음날부터 하루 1회분을 투여하고 가장 짧은 치료에 5일이 걸린다고 가정하면 민간보험 가입자는 3120달러, 공공보험 가입자는 2340달러(약 281만 원)라는 계산이 나온다.

치료 기간이 길어질수록 비용도 치솟는다. 만약 치료에 10일이 걸린다면 투약 횟수도 그만큼 늘어나므로 민간보험 가입자는 5720달러(약 687만 원), 공공보험 가입자는 4290달러(약 515만 원)를 부담해야 한다.

 

미국은 공공보험 가입자가 민간 시장가격보다 할인을 받는다고 법에 규정됐기 때문에 이처럼 가격이 이원화된다.

대니얼 오데이 길리어드 최고경영자는 이 가격이 "치료제 실제 가치보다 훨씬 낮은 가격"이라고 주장했다.

오데이 CEO는 렘데세비르를 투여하면 치료가 나흘 짧아져 하루 3000달러에 달하는 입원비를 아낄 수 있기 때문에 오히려 약 1만 2000달러(약 1441만 원)을 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home 권택경 기자 tgman216@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