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 마세요...협박입니까?” 한 아이돌 멤버가 절규하며 글을 올렸다

2020-07-02 23:40

add remove print link

2일 영재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글
갓세븐 영재, 사생팬에게 고통 받아

이하 영재 인스타그램

갓세븐 '영재'가 사생팬에게 호소했다.

2일 영재는 인스타그램에 "샵 앞에 오지 마세요. 그리고 협박입니까? 제가 카페에서 다른 사람들과 이야기 나누는 거 몰래 찍으시고 '이거 올려도 돼?'라고 물어보는 게?"라며 글을 남겼다.

영재는 "사람 인생 망가지는 거 보고 싶으면 올리고 느끼세요"라며 분노를 표출했다.

앞서 영재는 지난해 12월에도 사생팬들로 인해 고통받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영재는 "제발 한국 사람이든 외국 사람이든 전화 좀 그만해라. 진짜 정신 나가는 거 보기 싫으면"이라며 "밤낮 가리는 거 없이 전화하니까 잠도 못 자고 돌아버리겠다"고 호소했다.

다시 이어진 영재의 호소에 SNS 이용자들은 "왜 그러고 사냐", "아직도 이러냐", "속상하다 정말", "진짜 답 없다", "스토킹은 범죄다" 등 반응을 보였다.

home 김민기 기자 minki@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