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걸려 사라졌던 연예인, 갑자기 '몸매 사진' 올렸다

2020-07-08 13:10

add remove print link

20대에 첫 소절만 들으면 바로 아는 '그 노래' 부른 장본인
지나, 인스타그램에 근황 공개

가수 지나(최지나·32)가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8일 지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 한 장을 공개했다. 그는 캡모자를 쓰고 마스크를 착용했다. 지나는 건강을 기원하는 짧은 말도 남겼다.

이하 지나 인스타그램
하루 전인 지난 7일에도 지나는 자신의 사진을 게재했다. 높은 나무가 가득찬 숲속을 걸어가는 모습이 담겼다. 운동복을 입은 지나는 매끈한 몸매를 자랑했다.

지나가 직접 근황을 알린 건 약 1년 9개월 만이다. 지난 2010년 데뷔해 곡 '꺼져줄게 잘 살아' 등 히트곡도 내고 인기를 끌었던 그는 성매매 사건에 연루된 바 있다.

지난 2016년 3월 15일 지나가 성매매 혐의로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았다고 전해진 것이다. 그는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지인인 줄 알았던 브로커에게 속았다. (관련된) 남자와는 좋은 관계로 만났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지나는 이 사건으로 200만 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이후 자신의 생일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심경을 밝혔는데 모든 것이 루머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뭇매를 맞았다. 이후 그는 국내 연예계에서 자취를 감췄다. 

home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