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현실에 안주하거나 변화를 두려워하면 안 된다”

2020-07-16 16:05

add remove print link

MLCC 생산공장 점검하며 현장경영 이어가
미래 시장 선점 위한 적극적인 대응 주문

이재용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 위치한 전장용 MLCC 생산 공장을 찾아 MLCC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이에 앞서 이 부회장은 구내식당에서 임직원들과 식사를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찾아 전장용 적층세라믹캐피시터(MLCC) 전용 생산공장을 점검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날 이 부회장의 부산사업장 방문은 최근 ▲5G·AI 등 정보통신기술 발달 ▲전기차·자율주행차 확산 ▲차량용 전장부품 수요 증가에 따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전장용 MLCC 사업을 직접 살펴보고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기 위한 것이다.

부산사업장에서는 전장 및 IT용 MLCC, 차세대 패키지 기판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특히 2018년 부산에 전장용 MLCC 전용 생산 공장을 구축해 수요 증가에 대응해 왔다.

이 부회장의 이날 부산 방문에는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김두영 컴포넌트사업부장, 강봉용 경영지원실장 등이 동행했다.

이 부회장은 경영진으로부터 ▲전장용 고온/고압 MLCC ▲스마트 기기용 고성능/고용량 MLCC ▲통신/카메라 모듈 등 차세대 전자부품에 대한 기술 개발 현황을 보고 받고, AI·5G·전기차 등 신기술 확산에 따른 중장기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선두에 서서 혁신을 이끌어가자”며 “현실에 안주하거나 변화를 두려워하면 안 된다. 불확실성에 위축되지 말고 끊임없이 도전하자”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6월에도 이 부회장은 삼성전기 경영진과 간담회를 갖고 전장용 MLCC 및 5G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사업에 대한 투자 및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한편 이 부회장이 올해 사업장을 직접 찾아 간담회를 갖고 현장 직원들의 의견을 경청하며 격려한 것은 금번 부산 방문까지 7번째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설 연휴 브라질 마나우스/캄피나스 법인 방문을 시작으로, 구미 스마트폰 공장(3월), 반도체연구소(6월), 생활가전사업부(6월), 삼성디스플레이(6월), 사내벤처 C랩(7월)을 잇따라 찾아 직원들과의 직접 소통을 확대해 가고 있다.

home 김성현 기자 shki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