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5년 2개월…신민아·김우빈, 오늘(5일) '이 소식♥' 전했다

2020-08-05 13:40

add remove print link

암 투병 중에도 굳건히 사랑했던 커플
신민아·김우빈, 나란히 선행 베풀어

신민아♥김우빈 커플이 가슴 따듯한 소식을 전했다.

5일 배우 신민아와 김우빈 소속사 AM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이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전국의 많은 분께 각각 5000만 원을 보탰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사랑의 열매 측에 전달됐다.

소속사는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작은 위로와 보탬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이하 뉴스1

이들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신민아는 화상 환자 치료, 독거노인 난방비 지원 등 꾸준히 기부해온 대표적인 연예인이다.

연인 김우빈도 마찬가지다. 그는 소아암 환우 돕기 등에 따듯한 손길을 보태왔다. 김우빈은 올해 코로나19 사태가 한창일 때도 1억 원을 기부했다. 

두 사람은 5년 2개월째 공개 열애 중이다. 김우빈이 비인두암 투병 중일 때도 신민아는 그의 곁을 지켰다. 

활발한 활동도 기대된다. 신민아는 오는 9월 영화 '디바'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김우빈은 영화 '외계인' 촬영 중이다. 그간 주변인들 증언을 통해서 이들이 여전히 잘 만나고 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home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