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복희 '먹뱉' 편집점으로 의심되는 부분, 드디어 찾았다” (움짤)

2020-08-07 08:20

add remove print link

먹뱉·씹뱉 의혹 계속해서 따라붙던 유튜버 문복희
온라인 커뮤니티 올라와 의혹 제기 중인 내용

459만 초대형 유튜버 문복희에게 치명적인 의혹이 또 한 번 제기됐다.

7일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문복희 편집점으로 의심되는 부분 발견(중복글이지만 내가 찾은 것도 있어서)'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을 작성한 네티즌은 그동안 문복희를 계속 따라다니던 '먹뱉(먹고 뱉다)', '씹뱉(씹고 뱉다)' 의혹에 핵심적인 내용으로 의문을 제기했다.  

네티즌은 "일단 이 글은 편집점 자체의 문제를 말하는게 아니다. 영상 컨텐츠에서 당연히 편집점은 있기 마련"이라면서 "(그러나) 문복희의 경우 먹뱉 해명을 위해 ‘풀영상’으로 올린 영상에서 편집점이 발견되었고, 다른 풀영상에서도 마찬가지로 편집점이 보이는데 그때 제스처가 다 같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하 유튜브 '문복희 Eat with Boki'

해당 게시물에서 네티즌은 문복희의 (먹뱉·씹뱉) 편집점은 '음료를 마시기 전 입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행동'이라는 충격적인 의혹을 제기했다. 네티즌은 직접 유튜브에 올라온 문복희 영상을 움짤로 편집했고, 그때마다 손가락으로 입을 가리키는 행동이 반복됐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편집점으로 보인다'는 합리적인 의심이 가능하게 한 점은 입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장면이 나올 때, 음식들의 위치가 조금씩 달라져 있는 것이다. 영상적인 측면에서 볼 때 편집으로 인해 화면이 튄 것처럼 보였다.

이하 GIPHY, 유튜브 '문복희 Eat with Boki'

이러한 의혹은 문복희의 김피탕, 바르다김선생, 회덮밥·냉짬뽕, 신전떡볶이 등의 먹방에서 발견됐다. 해당 글에 한 네티즌은 또 다른 편집점 의혹으로 음료를 책상에 내려놓자 빨대가 갑자기 가라앉은 점을 제기하기도 했다. 

최근 문복희는 먹뱉·씹뱉 의혹이 계속되자, 풀영상을 빨리 감기한 버전으로 올려 논란에 대응했다. 또한 "풀영상에서 한 두 번 편집하는 부분이 있는데 그 부분은 음식을 다 먹고 물을 마신 후 거울로 점검하는 부분이라 편집했다"는 설명을 남긴 적 있다.

하지만 과거 의혹이 제기됐던 당시 먹방을 풀영상으로 절대 공개하지 않는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계속해서 먹뱉·씹뱉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지난 4일 문복희는 뒷광고 사실을 결국 인정하는 사과문(☞보러 가기)을 올렸다. 그는 "부끄럽다. 변명할 여지가 조금도 없다"는 말과 함께 잘못한 점 4가지를 공개했다.

home 권미정 undecided@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