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까지 동원했던…” 먹방 유튜버 나름TV 결국 울면서 사과 (영상)

2020-08-07 11:00

add remove print link

4일 '뒷광고'의혹에 변호사까지 동원해 이유 설명
결국 화장 지우고 울며 사과 영상 올려

변호사를 동원하며 '뒷광고' 의혹을 해명했던 구독자 161만 명을 보유한 먹방 유튜버 나름 TV가 결국 울며 사과 영상을 올렸다.

이하 유튜브 '[Nareum_TV] 나름TV'

지난 6일 밤 유튜버 나름 TV는 결국 '죄송합니다'라는 영상을 올리며 '뒷광고'로 구독자를 속인 것에 대해 사과했다. 하지만 유튜버 나름TV는 지난 3일 변호사를 동원하여 자신은 위법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뒤여서 사과 영상 이후에도 구독자들 반응은 차갑다.

나름TV는 '뒷광고' 의혹에 "일이 터진 후에 '유료 광고 마크'를 삽입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변호사의 글까지 가져와 구독자들에게 사과가 아닌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많은 구독자는 "우리에게 따지는 것인가?"라며 제대로 된 사과가 아니라는 여론이 나타났다.

결국 나름 TV는 지난 6일 화장기 없는 얼굴과 눈물을 흘리며 사과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에서 나름TV는 "시청자분들께 실망감과 배신감을 안겨드린 점 깊게 반성하고 사과합니다"라며 책상에 머리를 숙였다. 또한 영상 시작 후 눈물을 흘리며 "'뒷광고' 논란에 대해 변호사를 대동하여 글을 작성하였다는 점을 사과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영상 속 나름 TV는 사건 이후 제일 기억에 남는 댓글이 있었다며 "'광고가 아닌 것처럼 보이게 해서 내돈내산 처럼 느껴져 실망이 컸다'라는 댓글을 보고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 후 "미숙한 대처법으로 실망을 안겨드려서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영상 마지막으로 나름 TV는 "추천을 받았다와 우연히 들렸다라는 문장을 사용해 내돈내산 느낌을 주는 유료 광고를 해서 정말 죄송합니다", "설정을 통해 구독자들을 기만한 것을 인정하며 깊게 반성합니다"라며 또 고개를 숙였다.

일각에선 161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나름TV가 지난 3일 '뒷광고' 의혹에 변호사를 대동하여 구독자들에게 반박한 뒤 오히려 사태가 악화되자 영상을 올린 것으로 주장했다. 또한 단 3일 만에 구독자가 약 9만 명이 떨어지자 이와 같은 영상을 올린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유튜브, [Nareum_TV] 나름TV
home 박완준 기자 wanjun6@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