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앞둔 남자친구가 제 신혼집 조건을 듣더니 파혼하자고 하네요”

2020-09-16 08:38

add remove print link

네이트판에 올라온 어느 예비 신부의 사연
영문 모른다는 글쓴이에게 누리꾼 반응 싸늘

이해를 돕기 위한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언스플래시

“저는 남친 능력이면 충분히 될 줄 알고…. 제가 뭘 잘못한 걸까요.”

예비 신랑에게 파혼하자는 이야기를 들은 한 여성의 사연이 네이트판에서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았다. 자기가 잘못한 게 뭐냐는 투였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한 누리꾼은 최근 네이트판에 ‘남친이 제 신혼집 조건 듣더니 파혼하재요’란 글을 올렸다. 

이하 네이트판 캡쳐

글쓴이는 남친과 결혼을 준비 중이었다. 집 이야기가 나오자 글쓴이가 남친에게 세 가지 신혼집 조건을 내걸었다. 신축 아파트일 것, 30평 이상일 것, 서울에 있는 아파트일 것.

글쓴이는 남친에게 “이 조건이 아니면 결혼 못한다”고 으름장을 놨다. 이 말을 들은 남친이 고민 끝에 결혼을 다시 생각해보자고 했다.

글쓴이는 “남친 능력이면 충분히 될 거 같아서 말했을 뿐”이라며 “제가 뭘 잘못한 걸까요”라고 질문했다.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그 조건 맞출 수 있는 남자면 너랑 결혼 안 한다” “친정에서 (집을) 사 준다고 하면 돌아올 거다” “그러는 당신은 (집값에) 얼마나 보탤 것이냐” 등의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글쓴이를 나무라는 반대표가 추천표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해당 게시글은 네이트판에서 4만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home 황찬익 기자 simo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