짠순이로 소문난 함소원…한 달 치 생활비 공개하자 모두가 경악했다

2020-09-20 15:35

add remove print link

함소원 “쇼핑은 하지 않고 마트는 무조건 할인 코너만 이용한다”
남편 진화 한 달 용돈 빼고도 생활비 750만 원이라고 밝힌 함소원

이하 SBS플러스 '쩐당포'

절약하기로 소문난 함소원이 한 달 생활비를 공개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플러스 '쩐당포'에는 함소원이 출연해 어마어마한 한 달 생활비를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많은 분들이 내가 돈 관리를 잘한다고 하지만 난 모으기만 한다. 쇼핑은 하지 않고 마트는 무조건 할인 코너만 이용한다"고 밝혔다.

그는 "남편 용돈 100만 원을 제외하고 한 달 생활비가 최소 750만 원이다"라고 말해 출연진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이어 "맞벌이 부부라 베이비 시터가 있다. 월급이 300만 원이 넘는다"고 전했다.

이하 함소원 인스타그램

또한 "딸 혜정이 양육비가 100만 원, 공과금 40~50만 원, 식비는 200만 원 정도 나온다"며 "어머니가 오시고부터는 식비가 올라갔다. 돼지 한 마리를 통째로 사신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전문가는 "4인 가족 평균 식비가 월 66만 원 정도다"라며 "한 달 생활비가 평균 가족 식비의 3~4배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home 유혜리 기자 youhr@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