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직 '3년 차'입니다. 갑자기 성격이 이상해졌습니다”

2020-09-20 19:35

add remove print link

글쓴이, 계속해서 이상한 '충동' 시달려
“사람을 때리고 싶어”

3년 넘게 '서비스직'에 근무하던 사람이 갑자기 성격에 이상한 변화가 생겼다는 글이 화제다.

최근 인스타그램 유머 페이지 등에서는 '서비스직 3년, 화가 너무 많아진 것 같아요'라는 제목과 함께 사연 글이 번지고 있다.

최초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 작성된 글로, 글쓴이는 3년째 '서비스직' 계통에서 근무 중이라고 밝혔다.

글쓴이는 "마음이 너무 안 좋다. 글 쓰면서 냉정을 찾고 싶었고 저 같은 사람들이 있을까 궁금했다"라고 운을 띄웠다.

그는 "분명 경제활동 이전에는 길 가다가 어깨빵을 당해도, 새치기를 당해도 그렇게 노여워하지 않고 '뭐야'하고 툭툭 털고 지나갔다"라고 말했다.

MBC '불야성'

글쓴이는 "사회생활 시작한 지 3년 정도 된 지금은 그게 안 된다. 계산이랑 전화 응대, 손님한테 제품 안내 등을 하는 서비스직 업무를 이어왔다"라며 "진상도 만나봤다. 제 실수로 쓴소리도 들어보고 제 실수 아닌데도 화풀이도 당해보고 반말하는 손님, 돈 던지는 손님, 술 취한 손님, 길거리에서 손님이 던진 돈 줍기... 그렇게 3년을 일하다 보니 이렇게 된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글쓴이는 최근 자신이 겪고 있는 이상한 '충동' 현상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기 시작했다.

글쓴이는 "지하철에서 새치기당하면 그 사람 면상을 때리고 싶을 정도로 화가 난다. 또 편의점에서 물건 등을 잘못 계산하면 정정 요청하면 되는데 화를 내고 있는 자신을 발견한다"라고 말했다.

셔터스톡

또 글쓴이는 "회사에서 진상 손님이 저한테 화낼 때 그 사람 얼굴을 때리고 싶을 정도로 화가 일어난다. 그 밖에 제가 피해 보는 상황들이 생기면 넓은 마음이 안 생기고 그냥 그 사람을 예외 없이 때리고 싶을 정도로 화가 치밀어 오른다"라고 전했다.

이렇게 갑자기 화가 치밀어 오르는 현상에 대해 글쓴이는 "이게 다 서비스직 때문인 거 같다"라며 "역지사지로 저도 피해를 받으면 굉장한 화가 일어난다"라고 털어놓았다.

글쓴이는 "사실 병원 다니면서 약을 먹고 있다. 나아지지 않는다. 저랑 비슷한 분 계실까 궁금하다. 상황이나 감정을 공유하고 싶다"라고 소통하고 싶은 마음을 내비쳤다.

home 김유표 기자 daishidanc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