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또 모자이크 안하네...” 끊이지 않는 네이버 웹툰 검열 논란

2020-10-30 20:30

add remove print link

네이버 검열 기준에 의문
일주일 만에 다시 불거진 검열 논란

네이버 웹툰
네이버 웹툰의 검열 강화를 두고 갑론을박이 지속되는 가운데 또다시 논란이 터졌다. 여성 등장인물 엉덩이 검열 논란이 발생한 지 불과 일주일 만이다.

30일 온라인 커뮤니티 루리웹에 'K-웹툰 검열 근황' 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은 박태준, 전선욱 작가의 '인생존망' 50화의 마지막 장면을 문제 삼았다.

논란이 되고 있는 인생존망 50화의 마지막 장면 / 이하 네이버 웹툰 '인생존망'

지난 25일 공개된 50화 엔딩 장면에서 남자 등장인물이 알몸인 채로 서 있는 뒷모습이 모자이크 같은 검열 없이 공개됐다. 50화 내용의 대부분은 남자 등장인물들이 상의를 탈의한 채 싸움하는 장면이었다. 팬티 속옷만 입고 거리를 활보하는 장면도 있었지만 이 역시도 검열은 없었다.

이 장면이 문제가 된 건 앞서 지난 52화와 차이 때문이다. 52화에서는 옷을 입고있는 여성 등장인물 엉덩이를 모자이크로 검열했었다. 앞서 지난 18일 유료결제로 52화를 미리 본 독자들 사이에 과도한 검열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었다.

반면 50화에 등장한 남자 등장인물은 나체 상태에 엉덩이까지 노출됐지만 모자이크는 없었다.

웹툰을 본 네티즌들은 "솔직히 남자 꺼 보여주는 거 난 상관없는데 문제는 검열 기준이 한쪽으로 치우쳐진 게 추하다", "이거는 미성년자 나체로 중요 부위만 살짝 모자이크하면 허락해주는 건가?", "이 정도면 작가도 네이버 이중성 확인하려고 일부러 이런 거 아닐까?", "미성년자 나체사진 그냥 나와도 되느냐? 국민신문고에 신고하겠다" 등 네이버 웹툰 검열 기준에 의문을 제기했다.

'인생존망' 외에도 네이버 웹툰은 기안84 작가의 '복학왕'과 삭 작가의 '헬퍼' 논란 이후 웹툰 검열에 나서며 계속해서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home 허찬영 기자 chanyeo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