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광역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 엑스코 제2전시관 활성화 방안 마련 촉구

2020-11-21 00:24

add remove print link

금호워터폴리스, 유통단지 등을 연계한 엑스코 활성화 방안 마련 역설
대구지역 유일 환경전문기관으로서 본연의 역할 충실 주문

경제환경위원회 행정사무감사 / 대구시의회
대구광역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위원장 홍인표)는 11. 20.(금) ㈜엑스코와 대구환경공단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엑스코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심각한 위기에 처한 마이스산업 분야 업체들과의 상생방안 마련 당부와 함께 2021년 준공예정인 제2전시장의 활성화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홍인표 위원장은 도시철도 엑스코선 예타 통과를 앞두고 경북대, 금호워터폴리스, 유통단지 등을 연계한 주변상권 및 마이스산업 활성화 방안 마련을 역설했다.  

이태손 위원은 내년 준공 예정인 엑스코 제2전시장에 대한 홍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차별적인 홍보전략 마련과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 등 하이브리드형(온-오프라인 병행) 행사 준비에 철저를 기할 것을 주문했다. 

김혜정 위원은 전국적으로 전시컨벤션 시설이 확대, 신규 건립되는 상황에서 엑스코 제1전시장, 제2전시장 가동률을 높이고 신규 전시회 유치를 위한 방안 마련에 역량을 집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만규 위원은 코로나19로 더욱 치열해진 전시컨벤션행사 유치를 위해 신규 전시회 발굴 및 지역 전시주최자 육성·지원을 강조했다.

하병문 위원은 현재 임대계약이 만료돼 공실인 엑스코 지하1층 공간에 대해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김동식 위원은 코로나19의 장기화 사태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곳이 마이스산업 영역이지만 조속한 자구책 마련을 통해 자립하는 엑스코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기를 당부했다.

이어진 대구환경공단 행정사무감사에서 위원들은 대구지역 유일의 환경전문기관으로서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 줄 것과 새로운 사업분야에 대해서도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주문했다.

home 정준기 dg9004@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