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동예루살렘에 대규모 신규 불법 정착촌 건설 추진

2020-11-30 22:05

add remove print link

바이든 대통령 취임 전, ‘2국가 해법’ 방해를 위한 포석
팔레스타인 및 유럽 국가들 강하게 반발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동예루살렘(East Jerusalem) 지역에 대규모 불법 정착촌을 신규 건설하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1월 15일 이스라엘 주택부(Ministry of Housing)와 토지청(Israel Land Authority)은 동예루살렘 남부의 지바트 하마토스(Givat Hamatos) 지역에 1,257세대의 주택을 건설하기 위한 입찰 절차를 개시했다. 입찰 절차는 2021년 1월 1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AFP
AFP

지바트 하마토스 정착촌 건설 계획은 팔레스타인 전역에서 발생하고 있는 이스라엘 불법 정착촌 건설 사업의 한 사례다.

1967년 제3차 중동전쟁 이후 이스라엘 정부는 팔레스타인 서안지구, 동예루살렘, 그리고 가자지구를 점령하고 그 지역에 자국민을 이주시켜 불법 정착촌을 건설해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2017년 기준으로 서안지구와 동예루살렘 지역의 불법 정착촌에 거주하고 있는 이스라엘인은 약 70만 명에 달한다. 

지바트 하마토스의 정착촌 계획이 특히 문제가 되는 이유는 그 위치 때문이다. 지바트 하마토스 정착촌은 주변의 길로(Gilo), 하르 호마(Har Homa)와 함께 동예루살렘 지역의 불법 정착촌 벨트를 형성하며, 동예루살렘이 남쪽의 베들레헴(Bethlehem)과 연결되는 것을 차단한다.

UN 중동 평화 프로세스 특별 코디네이터인 니콜라이 믈라데노프(Nickolay Mladenov)는 지바트 하마토스 정착촌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각각 독립된 국가로 존재하면서 평화롭게 공존하도록 하는 2국가 해법 협상과 미래의 팔레스타인 국가의 전망을 크게 훼손할 것”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REUTERS
REUTERS

또한 전문가들은 지바트 하마토스 정착촌 건설을 위한 입찰 마감일이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2일 전이라는 것을 지적하며, 이는 미국 대선 결과와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과거 불법 정착촌 건설을 두고 이스라엘에 외교적 압박을 가했던 버락 오바마 행정부 출신의 조 바이든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자, 미국의 중동 정책 기조가 바뀌기 전에 이스라엘 네타냐후 총리가 선제적으로 움직였다는 것이다.

이스라엘 인권단체 이르 아밈(Ir Amim)의 활동가 아비브 타타르스키(Aviv Tatarsky)는 “네타냐후 정부는 조 바이든 정부하에서 이스라엘을 제한할 해결안을 막기위해 발빠르게 트럼프 행정부 임기말기를 이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스라엘의 불법 정착촌 신규 건설 추진 사실이 알려지자 팔레스타인과 국제사회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lestinian Authority)의 마흐무드 아바스(Mahmoud Abbas) 대통령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점령국 정부가 신규 정착촌 건설 입찰을 계속한다고 해서 모든 정착촌이 결국에는 끝장날 운명이라는 사실이 달라지지는 않는다”며 이스라엘 정부의 결정을 비난했다. 

벨기에, 에스토니아, 프랑스, 독일, 아일랜드, 노르웨이 6개국 또한 성명을 발표하여 이스라엘의 계획에 우려를 표하고, 불법 정착촌 확장을 위한 모든 작업을 중단하고 정착촌 신규 건설 결정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사단법인 아디의 이동화 팀장은 “UN은 팔레스타인에 건설된 이스라엘 정착촌이 제네바 제4협약 제49조를 위반하였기에 국제법상 불법임을 수차례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home 아디 기자 adi@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