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 9000원 짜리 아이폰 12 정품 케이스…'이 부분' 저만 거슬리나요?”

2020-12-14 13:05

add remove print link

맥세이프형 실리콘, 투명 케이스 비교 영상
원 안에 비대칭으로 위치되는 애플 로고

유명 IT 유튜버가 매의 눈으로 아이폰 정품 케이스 결함을 발견했다.

지난해 12월 유튜브 'UNDERkg'에 '아이폰 12 미니' 리뷰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서 언더케이지 멤버 'F717'은 본체 리뷰 전에 앞서 아이폰 12 미니 투명, 실리콘 케이스를 분석했다.

 이하 유튜브 "UNDERkg"
 이하 유튜브 'UNDERkg'

그는 맥세이프형 투명 케이스를 소개하면서 "흰색이 아니면 잘 안 어울리고 애플 로고가 묘하게 중간에 있지 않다. 한번 눈치를 채고 나면 은근히 거슬린다"며 "더군다나 케이스를 끼면 측면의 버튼을 누를 때 굉장히 뻑뻑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실리콘 케이스는 끈적이는 재질 때문에 바지 주머니에서 빼기 힘들다. 이게 싫은 분들에겐 플라스틱 케이스를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UNDERkg" 댓글창
 유튜브 'UNDERkg' 댓글창

이를 본 네티즌들은 "로고가 삐뚤게 자리 잡은 걸 알게 되서 앞으로 계속 신경 쓰일 것 같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애플 공식 홈페이지

아이폰 12 와 아이폰 12 미니 맥세이프형 정품 케이스는 투명, 실리콘, 가죽 세 종류가 있으며 투명, 실리콘 케이스는 5만 9000원, 가죽 케이스는 7만 5000원이다.

유튜브, 'UNDERkg'
home 한주희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