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20㎝ 눈폭탄 우려” 대설 예비특보…서울시, '제설 비상근무' 돌입

2021-01-17 13:02

add remove print link

내일까지…경기동부·강원 최대 15㎝,
서울·충청·전북도 7㎝ 이상 쌓일 것으로 전망

연합뉴스

기상청이 주말인 17일 오후부터 18일 오후까지 중부지방에 최대 15㎝의 많은 눈이 올 것으로 전망했다. 

17일 기상청은 온라인 예보 브리핑에서 다음 날인 18일까지 이어질 눈과 관련된 전망을 설명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17일 오후 3시부터 이튿날인 18일 오후 6시까지 예보된 적설량은 경기 동부와 강원(동해안 제외), 충청 북부에 5~10㎝ 가량이다. 기상청은 15㎝ 이상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 등 수도권(경기 동부 제외)과 충남, 충북 남부, 전북 내륙, 경북 북부엔 2~7㎝ 가량 눈이 쌓일 수 있다. 우 예보분석관은 "이 지역 역시 대설 특보 발효 가능성이 있다"고 부연했다.

기상청은 "17일 오후부터 서쪽에서 온난한 공기가 불어 들면서 해상의 눈 구름대가 충남 서해안으로 유입되고, 밤에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북부, 경북 내륙으로 확대된다"고 설명했다.

또 "18일 오전엔 북서쪽에서부터 찬 공기가 빠르게 남하, 눈 구름대가 더욱 발달해 충청 남부와 전북 북부에도 눈이 내리겠다"고 분석했다.

이에 서울시는 17일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됨에 따라 시와 산하 자치구·유관기관 등이 제설 비상근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시는 17일 정오부터 제설 1단계를 발령하고 제설차량과 장비를 전진 배치했다. 이는 눈이 오기 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18일 새벽까지 강추위가 계속돼 눈이 얼어붙을 우려가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시는 서울경찰청에 눈이 내리는 즉시 취약지점 221곳에 교통기동대 등을 배치해 폭설시 취약구간 교통통제를 해 달라고 협조 요청했다.

시는 또 대설 특보가 실제로 발효될 경우 지하철·시내버스 전 노선 모두 18일 출근 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해 오전 7시부터 9시 30분까지로 조정키로 했다.

뉴스1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