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4분 늦었다는 이유로 딸이 주문자에게 이런 욕을 먹었습니다” (사진)

2021-02-28 14:12

add remove print link

음식점 주인 “내 딸이다”
“내 맘 찢어져” 사과 요구

home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