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사망사고 현장 박신영 아나운서 행동, 주변 사람들 당황케 만들었다”

2021-05-11 11:59

add remove print link

박신영 아나운서 상암동 사망사고 목격담 나와
소속사 관계자, 당시 상황에 대한 입장 밝혀

박신영 아나운서가 연루된 상암동 사망사고 목격담이 나왔다.

복수의 목격자들은 박 아나운서가 별다른 외상은 없었지만 한동안 차량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한 마디로 피해자 구호 및 사고 수습에 소홀했다는 지적이었다.  

박신영 아나운서, 사고 현장 / 연합뉴스, 위키트리
박신영 아나운서, 사고 현장 / 연합뉴스, 위키트리

사고 현장에서 있었던 A 씨는 11일 위키트리에 "(박 아나운서 차량이) 속력을 전혀 줄이지도 않은 상태였다. 사고 낸 뒤 차량에서 한 발자국도 안 나오더니 경찰이 오니까 그제야 나왔다. 사고 현장에 있던 사람들이 이 장면을 보고 엄청 뭐라고 했다"고 말했다.

박신영 아나운서 / 연합뉴스
박신영 아나운서 / 연합뉴스

지난 10일 오후 네이버 'DMC 상암맘 카페'에도 목격담이 올라왔다.

사고 현장 / 위키트리
사고 현장 / 위키트리

목격자인 해당 맘카페 회원은 "농협 공판장 가려고 길을 건너려고 하는데 폭탄 터지는 굉음이 났다. SUV 차가 미끄러지듯 어마어마한 속도로 상암초 건너편 가드레일을 다 구기면서 들이받았다. 운전자는 왜인지 차 밖으로 안 나오고... 주변 시민들이 신고하고 쓰러진 분(오토바이 운전자)에게 말 걸고 했는데 돌아가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고 낸 운전자가 외모가 눈에 띄는 아가씨였는데 역시 방송인이었다. 사고 나고도 차에서 안 내리고 문만 살짝 열어보고 바로 닫고 안 나오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하 네이버 "DMC 상암맘 카페"
이하 네이버 'DMC 상암맘 카페'
 
 

목격담에 대해 박 아나운서 소속사 관계자는 11일 위키트리에 "사고 충격으로 차량 에어백이 터지면서 너무 놀라고 정신이 없었던 것 같다. 사고 직후 차량 안에서 'SOS 시스템'으로 신고하고 위치를 설명하고 있었다. 경찰이 바로 현장에 도착했고 이후 차량에서 내렸다"고 해명했다. 

지난 10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박 아나운서는 이날 오전 10시 28분쯤 마포구 상암동 상암초등학교 앞 사거리에서 SUV 차량을 운전하던 중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당시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인 배달노동자 50대 A 씨가 현장에서 사망했다.

박 아나운서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돼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사고 현장 / 위키트리
사고 현장 / 위키트리

소속사인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지난 10일 입장문에서 "피해자분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밝혔다.

1990년생인 박 아나운서는 지난 2014년 MBC스포츠플러스(엠스플)에 입사했으며 최근 프리랜서 아나운서 선언을 하고 방송 활동을 해왔다. 

home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