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기억…” 아이돌 출신 가수, 그동안 말하지 않았던 사실 깜짝 고백했다

2021-05-13 15:02

add remove print link

방송에 출연한 클레오 출신 채은정
“너무 후회되고 속상해”

채은정 인스타그램
채은정 인스타그램
그룹 클레오 출신 채은정이 핑클로 데뷔할 뻔한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 외국인'에는 걸그룹 특집을 맞아 채은정, 샤크라 황보, 티아라 큐리, 카라 허영지가 출연했다.

이하 MBC 에브리원 "대한 외국인"
이하 MBC 에브리원 '대한 외국인'

이날 방송에서 채은정은 "중학교 3학년 때부터 걸어 다니면 명함 주는 경우가 많았다. 그때만 해도 집안 반대가 심해서 가수를 못 하다가 나중에 길거리 캐스팅에 응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핑클의 멤버로 처음 연습을 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연습하다 보면 놀고 싶어서 몰래 숨어 있고 그랬다. 그래서 제명을 당했다"라고 설명했다.

MC 김용만이 "제명당한 그 자리에 누가 들어왔냐?"라고 묻자 채은정은 "이효리가 들어왔다. 나중에 클레오로 데뷔하고 나서 너무 후회되고 속상하고 주눅이 들어 핑클 멤버들에게 인사하고 도망가고 그랬다. 아픈 기억이다"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1
home 허찬영 기자 chanyeo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