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컴퓨터에 쫙 깔릴 '윈도우 11' 영상이 유출됐습니다. 그 모습이...”

2021-06-16 08:05

add remove print link

발표 전 구동 영상 유출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11'
마이크로소프트, 차세대 운영체제 오는 24일 정식 공개 예정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

발표를 앞둔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11'의 구동 영상이 유출됐다.

16일(한국시각) 매체 '더 버지'의 톰 워렌은 트위터 계정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의 차세대 운영 체제 '윈도우 11'의 스크린샷과 구동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윈도우 11의 빌드 버전이 유출되면서 실제 구동 영상까지도 볼 수 있게 됐다.

가장 뚜렷하게 보이는 '윈도우 11'의 특징은 작업표시줄의 모습이다. 기존 '윈도우 10'에서 좌측에 정렬돼 있던 아이콘이 중앙으로 옮겨갔다. 또 모서리가 각진 형태였던 모든 창의 모습이 기본적으로 굴곡진 '라운드' 형태로 바꼈다.

또 전체화면에 마우스 커서를 갖다 댈 경우 창 크기를 선택할 수 있는 기능, 각종 뉴스 및 SNS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위젯 기능 등이 현재까지 확인됐다. 시작메뉴 역시 윈도우 10의 복잡한 라이브 타일을 없애고 단순한 아이콘 형식으로 변화했다.

아직 '윈도우 11'의 정식 공개는 이뤄지지 않았으나 디자인 자체에 큰 변화는 없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정식 발표는 미국 동부표준시 기준 오는 24일 11시에 열리는 행사를 통해 진행된다.

home 김유성 기자 farocki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