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적으로 인기 끌고 있는 '오징어 게임', 이 장면에서 심각한 논란 불거졌다

2021-10-04 10:25

add remove print link

세계적으로 인기몰이 중인 '오징어 게임'
해외의 한 네티즌이 지적한 내용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제공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에 한 가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일(현지 시각)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한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할 수 있다는 한 여성이 자신의 SNS를 통해 '오징어 게임'의 오역 문제를 제기했다.

문제를 제기한 여성은 "영어 자막으로 오징어 게임을 봤지만 만약 한국어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같은 드라마를 본 게 아니다"며 "각본은 너무 좋은데 영어 자막은 그 의미를 전혀 담아내지 못했다. 해석이 너무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극 중 비속어를 많이 사용하는 한미녀(김주령)가 영어 자막에서는 상당 부분 정제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미녀가 진행요원에게 "뭘 봐"라고 말한 것이 영어 자막에서는 "저리 가(go away)"라고 적혀 있었다고 말했다. 또 한미녀가 성기훈(이정재)에게 "공부를 안 해서 그렇지 머리는 장난 아니라니까"라고 말하는 것도 "천재는 아니지만 잘 할 수 있다(I'm not a genius but i still got it work(ed) out)"이라고 적혀있었다며 오역을 지적했다.

이하 트위터 "ymmayer"
이하 트위터 'ymmayer'

그러면서 해당 여성은 "단순한 오역처럼 보일 수 있으나 한미녀라는 극 중 캐릭터 자체가 망가졌다"고 말했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참가자들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서바이벌 게임을 그린 드라마다.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 인기 순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home 허찬영 기자 chanyeo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