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영 남편이 외도 증거라며 공개한 DM…싹 공개됐다 (사진)

2021-10-11 18:56

add remove print link

배구선수 이다영이 외도했다고 주장한 남편 A씨
이다영의 외도 증거라며 메시지 공개

배구선수 이다영의 남편이 이다영의 외도설을 주장하면서 증거를 추가 공개했다.

이다영 인스타그램
이다영 인스타그램

TV조선은 11일 이다영의 남편 A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하면서 A씨가 외도 증거로 제시한 DM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한 남성이 "당연히 알고 있죠. 저희가 지금 사귀는 사이도 아니고, 그래서 저도 다영이한테 그냥 쉬운 감정으로 만나는 거 아니냐 물어도 봤었다"고 말한다. 이어 "빨리빨리 다영이랑 사귀고 싶다는 게 아니다. 실은 그런 문제로 어제도 만나서 얘기 많이 했다"라며 "다영이한테 이번 해외 일정 가는 게 저희 둘한테 많은 의미가 있을 것 같다고, 서로 가벼운 감정으로 생각하고 만나고 연락한 거면 연락이 끊기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한국에서 더 만나보고 얘기하고 결정하자(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에 A씨는 "그러면 그걸 알고 계시면 그렇게 하면 안 되는 거잖아요. 결혼도 했는데"라고 답한다. 두 사람의 대화 내용으로 이다영의 외도 상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결혼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꾸준히 연락을 주고받았던 것으로 해석된다.

이하 유튜브 "뉴스TVCHOSUN"
이하 유튜브 '뉴스TVCHOSUN'

이다영이 A씨에게 보낸 메시지도 함께 공개됐다. 이다영은 A씨에게 "사진이랑 다 지워라. 심장마비 와서 버려라. 진짜로. 너 같은 XX랑 살기 싫어. 난 그러니까 제발 좀 XX라"라며 "그리고 이혼 소송 걸 거야. 상대가 부정하면 소송 돼. 너랑 나랑 끝이야"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또 "내 사진 다 지워"라며 "변호사 사서 소송 걸면 된대. 엄마도 그렇게 하라고 했고. 아니면 너 사람 써서 너 XX 버릴 거니까 준비하고 있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A씨는 2018년 이다영과 3년간의 교제 후 결혼해 현재 이혼 소송 중이라고 밝혔다. 결혼 생활 중 이다영으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는 A씨는 이로 인해 정신과 치료까지 받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다영 남편 A씨 인스타그램
이다영 남편 A씨 인스타그램

이에 이다영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세종 측은 "이혼에도 합의했다"라며 "A씨는 이혼의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 결혼 전부터 소유한 부동산을 달라거나, 5억 원을 달라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A씨는 "신혼집 전세금, 신혼 가전, 생활비 등을 모두 제가 부담했다"라며 "혼인 생활을 폭로하겠다는 협박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 같이 살았던 기간에 사용한 생활비를 요구했던 것"이라고 재반박했다.

유튜브, 뉴스TVCHOSUN
home 방진 기자 jnb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