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넛한테 2500만 원 배상금 받은 키디비, 아직도 '사과' 못 받았다

2021-10-11 21:56

add remove print link

자신을 성적으로 모욕한 블랙넛 고소한 키디비
“성범죄가 가볍지 않다는 것 보여주고 싶었다”

래퍼 키디비가 블랙넛을 성적으로 모욕한 혐의로 고소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이하 키디비 인스타그램
이하 키디비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는 11일 키디비의 새 앨범 발매를 앞두고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단독] 키디비 "블랙넛, 왜 고소했냐고? 난 성범죄 피해자" (인터뷰③)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인터뷰②)에 이어) 싱어송라이터 키디비(KittiB)가 길고 길었던 법적 공방을 끝내고 새출발하는 각오를 드러냈다.    키디비는 새 EP 앨범 '비(BE)' 발매를 앞두고 엑스포츠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www.xportsnews.com

이날 키디비는 지난 2017년 블랙넛을 고소한 사건에 대해 언급하면서 "법적 대응을 했을 때 래퍼가 왜 디스 때문에 고소하냐는 이야기를 들었다. 제가 성범죄 피해를 당한 건데 왜 그렇게 바라보는지 이해 가지 않았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성범죄를 수차례 당한 저를 조롱하고 성희롱을 가볍고 우습게 여기는 사람들도 있더라. 그런 사람들에게 결코 제가 입은 성범죄가 가볍지 않다는 무게감을 주기 위해 법적 대응을 이어갔다"고 고소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만약 성희롱을 당했어도 옛날처럼 웃고 넘겼다면 제 이미지가 나빠지지 않았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제가 예민하게 굴지 않았다면 지금의 상황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는 자책과 후회도 많이 했다"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키디비에 따르면 블랙넛은 최종 판결 이후 키디비에게 따로 사과를 전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키디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판결 관련해서 '나 이제 돈 없다'는 식으로 글을 올렸다더라. 이제 판결도 다 끝났고, 더 이상 얽히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와 관련된 연관 검색어도 다 사라졌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블랙넛 / 연합뉴스
블랙넛 / 연합뉴스

앞서 블랙넛은 지난 2017년 'Too Real'이라는 자작곡에 키디비를 성적으로 조롱하는 가사를 넣고, 네 차례 열린 공연에서 키디비의 이름을 언급하며 성적으로 모욕감을 주는 퍼포먼스를 했다. 이에 키디비는 블랙넛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으로 고소했다.

재판부는 1심에서 블랙넛에게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60시간 등의 판결을 내렸다. 이에 불복한 블랙넛은 항소했으나 2심에서도 원심판결을 유지해 대법원은 상고를 기각했다.

이후 키디비는 블랙넛에 대한 민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했고 올해 초 서울서부지방법원은 블랙넛에게 손해배상금 2500만 원 및 지연 이자를 배상하라는 최종 판결했다.

블랙넛 인스타그램
블랙넛 인스타그램

성적 모욕 담은 가사 썼다가 '2500만 원' 배상금 물게 된 래퍼 이전 형사재판에서 유죄 선고받은 블랙넛
위키트리 | 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home 방진 기자 jnb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