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테크노파크, '2021년 대한민국에너지대전' 참가

2021-10-13 15:13

add remove print link

포항TP, 지자체 홍보관을 통해 지역 에너지산업 거점기관으로 우뚝

2021년 대한민국에너지대전 참가부스 / 포항테크노파크 제공

 (재)포항테크노파크(원장 이점식, 이하 포항TP)가 정부가 탄소중립 등 에너지정책과 최신 기술 · 제품들을 한자리에 모은 국내 최대 에너지전시회에 참가해 지역 에너지산업 육성 거점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포항TP는 13~15일까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에너지공단이 주관하는 국내 최대 에너지전시회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지자체관에 경상북도·포항TP 공동 홍보관으로 참가한다.

 올해로 40회째를 맞이한 에너지대전은 탄소중립 등 정부 에너지 정책과 최신 기술·제품에 대한 홍보·체험·비즈니스 장을 마련해 대국민 인식 제고와 기업 수출을 지원하기 위한 행사다. 

 전시회는 신재생에너지관, 에너지효율관, 지자체관, 공공에너지관, 특별관 등으로 구성되며 대한민국 에너지산업의 선도기업인 삼성전자, LG전자, 한화큐셀, 현대에너지솔루션, 한국수력원자력 등 300여개 기업이 최신 에너지 기술 및 제품을 선보인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올해 에너지대전을 탄소중립 등 정부 정책성과 홍보와 관련 산업별 기업 제품·비즈니스 모델 전시를 연계해 준비했다. 

 이번 에너지대전은 산업부가 주최하고 대한상공회의소 등이 주관하는 제1회 탄소중립 엑스포와 공동으로 개최된다. 

 탄소중립 엑스포에서는 산업정책관, 공공부문관, 민간부문관으로 나눠 온실가스 감축 등 탄소중립 기술과 정책을 알린다.

 에너지대전에서는 특히 온라인 비즈니스 플랫폼과 연계한 비즈니스 상담회, 주한대사관 네트워킹, 지자체 상담회 등 부대행사를 신설해 중소기업 국내·외 판로개척을 돕는다. 

 비즈니스 상담회는 오프라인 상담과 병행해 온라인 플랫폼에 등록된 해외 바이어와 수출상담을 지원한다.

 경상북도는 탄소중립 실현 생태계 구축을 위하여 그린산업 신산업 창출과 그린 인프라 조성으로 지역발전 선도를 목표로 탄소중립시대의 선도 도시로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포항TP는 수소 연료전지발전 클러스터사업, 원전 기업경쟁력강화 및 원전 해체 기술개발 지원사업, 7개 기초지자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의 주관기관 역할과 더불어 풍력분야까지 사업을 추진함으로서 명실상부 경북의 종합에너지 전문지원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기업의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경상북도는  '경상북도 지자체 홍보관' 을 통하여   ‘탄소중립 실현 생태계 구축’ 을 위한 ▲에너지신산업 육성 및 기술개발 ▲신재생에너지 확산 기반 조성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에너지효율 향상 및 전략사업 육성 등 4대 추진전략을 소개했다.

 포항TP는  '포항TP 지자체 홍보관' 을 통해 경상북도 에너지산업의 중심역할을 할 수 있는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구축사업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 구축 ▲경상북도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사업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등 지역에너지산업 육성 거점기관으로서의 중심 사업을 소개했다.

 이점식 포항TP 원장은  “이번 에너지대전 참가를 통해 포항TP는 지역에너지 산업 육성 거점기관으로 경상북도가 탄소중립 선도 도시로 성장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는데 적극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ome 황태진 기자 tjhwang@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