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당하는 거 아니냐…” 아이즈원 전 멤버 나코, 팬들 가슴 찢어질 일 생겼다

2021-11-23 09:45

add remove print link

'아이즈원' 야부키 나코 왕따설
일본에서 활동하고 있는 야부키 나코

그룹 '아이즈원' 일본인 멤버로 활동했던 야부키 나코가 현재 활동하고 있는 HKT48에서 왕따를 당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국내 네티즌들의 추측이 올라왔다. 

유튜브 "M2"
유튜브 'M2'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지난 22일 '아이즈원 전 멤버 일본 그룹 왕따 논란'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작성한 네티즌은 "나코가 '에어팟이 사라져서 일주일 동안 찾아보니 쓰레기통에 들어 있었다'라고 말했다. 팬들마저도 걱정했다"라고 주장했다. 

이하 네이트판
이하 네이트판

그러면서 "아이즈원 시절에도 나코가 활동하던 일본 그룹 HKT48 멤버들이 나코가 한국에 과몰입했다며 돌려 까는 일이 있었다. 나코도 요즘 SNS에 '아이즈원 멤버들 보고 싶다'고 하는 등 일본 커뮤니티에서도 왕따설이 돈다"고 덧붙였다. 

아이즈원 인스타그램
아이즈원 인스타그램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은 네이트판 댓글로 "나코 걱정된다", "열등감이 심하네", "거기 선동하는 멤버 유명하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야부키 나코는 2013년 데뷔한 HKT48의 멤버이자 2018년 10월부터 2021년 4월까지 한국-일본 합작 걸그룹 IZ*ONE의 멤버로 활동한 일본인 아이돌이다.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