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핑과 팝핀…” 모니카 최초로 저격한 남자 댄서, 결국 고개 숙였다

2021-11-26 12:07

add remove print link

“사이버 불링 아냐…생각지 못한 파장에 당혹”
'팝핀 논란' 댄서 호안, SNS 통해 사과

댄서 모니카를 최초로 저격한 호안이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하 모니카 인스타그램
이하 모니카 인스타그램

호안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모니카님과 불쾌감을 느낀 모든 대중 팬분들 그리고 스트리트 댄스 동료 댄서분들께 저의 섣부른 판단으로 인하여 발생한 일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저의 생각으로 올렸던 스타일에 대한 명칭 관련 부분은 모니카님을 저격하고자 하는 의도가 없었다"며 "그저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야겠다는 마음에 섣부른 판단을 해 모니카님의 영상을 사용해 스토리를 올린 부분에 대해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모니카를 두고 '사이버 불링'(특정인을 사이버상에서 집단적으로 따돌리거나 집요하게 괴롭히는 행위) 했다는 의혹에 대해 "미처 생각지 못했던 파장에 당혹스러웠다"며 "개인적인 잘못된 판단과 행동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게 된다는 점을 이번 계기로 깨닫고 이런 잘못된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단체 카톡 방에서 선동을 하여 댄서 후배분들과 동료분들을 챌린지처럼 참여하게 하거나 독려한 적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모니카님이 바쁜 스케줄로 인해 저와 연락이 닿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니카님에게 연락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JTBC "아는 형님"
JTBC '아는 형님'

앞서 호안은 모니카가 JTBC '아는 형님'에서 '팝핑'(Popping)과 '팝핀'(Poppin)의 차이에 대해 잘못 설명했다고 지적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후 100명이 넘는 수많은 댄서들은 SNS에 모니카의 전문성이 의심된다는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모니카에 대한 과도한 조롱과 비난이 이어지면서 '사이버 불링'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home 유혜리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