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오패스·초능력자…'센캐'만 연기했던 김다미, 속내 털어놨다 (현장)

2021-12-01 16:18

add remove print link

SBS 새 월화드라마 '그해 우리는'으로 돌아온 김다미
“전작서 센 캐릭터(센캐)만 해서 평범한 역할 하고 싶었다”

배우 김다미가 현실적인 캐릭터를 맡은 것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다미 / 이하 SBS "그해 우리는" 제공
김다미 / 이하 SBS '그해 우리는' 제공

1일 오후 SBS 새 월화드라마 '그해 우리는'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윤진 감독, 배우 최우식, 김다미, 김성철, 노정의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해 우리는'은 헤어진 연인이 고등학교 시절 촬영한 다큐멘터리의 인기로 강제 소환되면서 펼쳐지는 청춘들의 첫사랑 역주행 로맨스다. 김다미는 극 중 쉼 없이 달리는 현실주의 홍보 전문가 국연수 역을 맡았다. 학창 시절에는 전교 1등을 놓치지 않는 악바리 모범생, 졸업 후에는 모두가 인정할 만큼 유능한 홍보인이 된 인물이다.

김다미는 데뷔작인 영화 '마녀'에서는 초능력자가 됐고, 전작인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소시오패스를 연기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평범한 직장인을 맡은 것.

이에 대해 김다미는 "전작에서 센 캐릭터를 많이 해서 현실적인 캐릭터, 로맨틱 코미디를 해보고 싶었다. 때마침 작가님의 글을 읽고 너무 재밌다고 생각하게 돼서 출연하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연기하면서 가장 중점을 둔 건 웅이와 호흡이었다. 나는 상대방에 따라 연수가 되게 많이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이번에 우식 오빠랑 촬영하게 되면서 많은 것들을 설정하지 않고 현장에 있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영화 "마녀" 스틸 속 김다미 / 위너 브라더스 코리아
영화 '마녀' 스틸 속 김다미 / 위너 브라더스 코리아
김다미 인스타그램
김다미 인스타그램

95년생으로 올해 나이 27세 청춘인 김다미가 국연수에게 공감한 부분도 있을까. 김다미는 "모든 청춘을 대변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연수가 왜 꿈보다 성공을 좇고 현실을 택할 수밖에 없었는지 드라마를 보면 나온다"며 "지금은 이야기할 수 없지만 그런 점들이 국연수에게 감정 이입되고, 공감되는 부분들이 많았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SBS 새 월화극 '그해 우리는'은 오는 6일 첫 방송된다.

home 김하연 기자 1535c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