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디즈니 플러스와 스트리밍 계약...글로벌 공략한다

2021-12-22 08:00

add remove print link

역사 왜곡 논란 휩싸인 JTBC '설강화: Snowdrop'
JTBC, '설강화'뿐만 아니라 다음 드라마 라인업도 논란 휘말려

JTBC가 드라마 '설강화: Snowdrop(이하 설강화)'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한 누리꾼의 글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JTBC가 설강화 폐지 못할 거 같은 이유.jpg' 게시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설강화'는 이미 디즈니 플러스랑 스트리밍 계약을 했다"며 "한국에 진출하면서 동시에 글로벌 공략으로 나온 게 K 드라마 설강화라 일단 실시간 TV 외에 VOD 다시 보기, 다른 OTT도 안 되고 무조건 TV 외에는 디즈니 플러스에서만 볼 수 있는 것만 봐도 계약 금액은 적지 않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JTBC 제공
JTBC 제공

또 "해당 드라마는 중국 IT 기업 '텐센트'로부터 1000억 원의 투자금을 유치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글쓴이는 JTBC 측이 '설강화'를 폐지할 수 없는 이유가 따로 있다고 주장했다. 바로 현재 촬영 중단된 JTBC 방영 예정 드라마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가 그 이유라고 주장했다.

그는 "JTBC는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라는 드라마도 준비하고 있다"며 "이 드라마는 배우 한석규, 정유미, 이희준, 김준한, 염혜란, 주석태 등이 출연한다. 이미 촬영도 상당수 진행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한석규 / 이하 뉴스1
한석규 / 이하 뉴스1
배우 정유미 
배우 정유미 
배우 이희준 
배우 이희준 

글쓴이는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는 중국 작가 쯔진천의 원작 소설 '동트기 힘든 긴 밤'을 기반으로 제작된다며 "쯔진천 작가는 홍콩 독립운동하는 사람들을 '게으르고 한심한 백수'라고 조롱하고 모욕하는가 하면 본인의 동료들 중 홍콩 독립을 지지하는 사람을 폭로하고 싶은데 봐준다는 뉘앙스로 SNS에 글을 작성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는 8부까지 촬영이 진행된 상태로, '완성도 보강'을 이유로 추가 촬영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글쓴이는 "이런 상황에서 JTBC가 '설강화'를 포기하면 사례가 생겨서 뒤에 나올 드라마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도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밀어붙이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home 김유표 기자 daishidanc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