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2PM 이준호입니다”에 담긴 속뜻, 너무나도 슬펐다 (인터뷰①)

2022-01-09 10:49

add remove print link

이준호에게 아픔으로 남아있다는 기억
“혼자서 2PM이란 그룹 알리고 싶었다”

배우 이준호가 그룹 2PM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준호는 지난 3일 위키트리와 진행한 화상 인터뷰에서 최근 시상식에서 큰 관심을 받았던 인사법에 대한 비하인드스토리를 밝혔다.

이준호 / 이하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준호 / 이하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앞서 이준호는 지난달 30일 열린 '2021 MBC 연기대상'에서 "안녕하세요. 2PM 이준호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날 이준호는 배우로 활동하는 자리에서도 2PM을 언급하는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예전에 방송에서도 몇 번 언급했었다. 과거에 2PM으로 활동하면서 내가 그룹을 알릴 수 있는 힘이 없던 때가 있었다. 그게 아픔으로 남아있고 응어리가 생겨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연기를 시작하고 일본에서도 솔로 가수로 데뷔해서 투어를 하고 많은 사랑을 받으면서 생각한 건, 나 혼자 활동할 때도 2PM이란 그룹을 모두에게 알리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런 마음이 변하지 않고 굳어가면서 이제는 특별한 의미 없이도 '안녕하세요. 2PM 이준호입니다'라고 인사하는 게 자연스러운 상황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준호는 "뭐 그게 사실이니까. 언제까지 그럴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앞으로도 쭉 그러지 않을까 싶다"라며 2PM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일 종영한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을 그린 사극이다. 이준호는 극 중 정조 이산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인터뷰②로 이어집니다.)

home 김하연 기자 1535c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