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짤린 줄 알았다…” 2년 전부터 박재범 때문에 마음 졸였다는 아이유

2022-03-16 21:50

add remove print link

박재범 노래에 참여한 아이유
아이유 유튜브에 나온 박재범

가수 아이유와 박재범이 협업한 싱글 ‘GANADARA(가나다라)’가 2년 전에 완성된 노래였다고 밝혔다.

유튜브 "JAY PARK"
유튜브 'JAY PARK'

박재범은 16일 아이유 유튜브 콘텐츠 ‘팔레트’에 출연했다. 아이유는 박재범에게 “도대체 아이유와 박재범은 어떤 인연으로 나오게 됐는지 설명해달라”고 하자 박재범은 “제 노래에 피쳐링을 해줘서 나오게 됐다. 김하온이라는 친구가 ‘가나다라’ 키워드를 줬다. 긴장한 채로 부탁을 드렸다”고 답변했다.

이하 유튜브 "이지금 [IU Official]"
이하 유튜브 '이지금 [IU Official]'

이어서 박재범은 “‘All I Wanna Do’(2016) 누가 만들었냐는 계기로 아이유와 연락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아이유는 “저도 같이 작업을 해보고 싶었다. 그때 단톡방도 만들어 주셨다. 계획대로 진행되지는 않았지만 이렇게 6년 정도 만에 작업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이유가 같이 작업을 하자고 해서 바로 1순위에 두고 곡 작업을 했다”고 말했다. 아이유는 “저희가 처음 녹음실에서 봤던 게 2년 전인데 왜 이렇게 오래 걸렸냐. '나 짤렸구나'라고 생각했다”고 질문했다.

박재범은 “2020년에 이 곡을 완성했다. 여유나 조건이 됐을 때 내고 싶었다. 2년 지났지만 예전 노래 같은 느낌이 없지 않냐”고 해명했다. 아이유는 “제가 느끼기에도 좋은 시기에 잘 나온 것 같다. 사실 언제 나올지 몰라서 마음 졸였다”고 화답했다.

유튜브, 이지금 [IU Official]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