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전 여친…' 유명 여자 연예인, 생방으로 눈물 쏟아냈다

2022-04-18 18:33

add remove print link

인스타 라이브에서 눈물 흘린 여자 연예인
지드래곤과 과거 사겼던 사이

모델 겸 배우 미즈하라 키코가 일본 연예계 성폭력에 대한 입장을 밝힌 후 쏟아지는 악플에 고통을 호소했다.

이하 미즈하라 키코 인스타그램
이하 미즈하라 키코 인스타그램

미즈하라 키코는 지난 1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연예계 성희롱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절반은 한국인이라는 사실 때문에 점점 더 공격 받는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비쳤다.

앞서 미즈하라 키코는 최근 일본 연예계에서 불거진 성폭력 피해 고발에 동참했다. 그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연예계에서는 성 가해 측면이 계속 존재했고 나도 남성 감독으로부터 성희롱적인 발언을 들은 적이 많다”고 호소했다.

피해를 밝힌 미즈하라 키코는 “촬영 중 성희롱을 방지하기 위해 배우가 신체적 접촉이나 노출신을 촬영할 때 배우 컨디션을 지원하는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드래곤 / 멜론
지드래곤 / 멜론

미즈하라 키코는 일본에서 활동하는 미국 국적의 모델 겸 배우로 2007년 잡지 모델로 데뷔했다.

이후 ‘노르웨이의 숲’, ‘실연 쇼콜라티에’ 등에 출연했다. 지난 2014~2015년에는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과 열애를 해 국내 네티즌들에게도 인지도를 쌓았다.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