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배우 강수연, 심정지 와서 응급 상황 "집에서부터 통증 호소"

2022-05-05 20:43

add remove print link

5일 오후 5시 48분쯤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통증 느껴
배우 강수연에 대해 갑자기 전해진 소식

영화배우 강수연(55)이 심각한 상황에 처했다.

MBC "문희"
MBC '문희'

강수연은 5일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다.

소방 등에 따르면 강 씨는 이날 오후 5시 48분쯤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통증을 호소하다가 가족의 신고로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SBS "여인천하"
SBS '여인천하'

강 씨는 즉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로 치료를 받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강 씨는 4살 때부터 아역 배우로 데뷔해 영화 '씨받이'로 베니스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아제 아제 바라아제'로 모스크바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는 등 명배우로 활약해 왔다. 

home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