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장에서 이혼 사실 알게 됐다" 결혼식 '당일' 파혼한 여배우의 솔직한 고백

2022-05-11 09:19

add remove print link

지난 10일 방송된 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이경진 “결혼식장에서 파혼 결심”

배우 이경진이 과거 파혼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이경진이 미국에서 결혼식을 준비했으나 파혼을 하게 됐던 사연을 털어놨다.

이날 이경진은 박원순이 "넌 결혼을 하려다 만 거냐. 갔다 온 거냐. 도대체 뭐냐"라고 묻자 "결혼식장에서 끝이 난 거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웨딩드레스까지 입은 상태였다. 그런데 남편이 이혼했던 사실을 알게 된 거다"라며 "사실 결혼도 스토킹같이 누가 쫓아다니는 스트레스 때문에 한계를 느끼니까 다른 인생을 살려고 했던 거다. 그런데 머릿속으로 그리는 것과 다르더라"라고 설명했다.

김지호(왼쪽), 이경진(오른쪽) / 연합뉴스
김지호(왼쪽), 이경진(오른쪽) / 연합뉴스

또 이경진은 "그래도 40세 전에는 결혼하려고 했다. 30대 후반에 만난 사람은 능력은 있으나 홀어머니 모시는 외아들이었다. 모자가 계속 같이 살았다"라며 "나하고 결혼하려고 한다니까 (그 어머니가) 질투를 느끼더라. 그래서 예전에도 결혼을 못 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냥 둘이 잘 살라고 스톱했다. 남자가 10년 뒤에 나이 들어 다시 날 찾아왔는데 내가 왜 쟤를 좋아했었나 싶더라"라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1

한편 이경진은 1974년 MBC 7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1970년대 브라운관과 CF를 종횡무진하며 'KBS의 차세대 꽃'이라고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home 이설희 기자 seolhee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