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범죄도시 2' 본 사람들도 많이 몰랐던 사실…네티즌들 고개 숙였다

2022-05-22 17:52

add remove print link

영화 '범죄도시 2'가 유작인 배우
암 투병 끝에 별세한 중견 배우

영화 ‘범죄도시 2’를 본 관객들이 고 남문철 배우를 추모했다. 

매니지먼트 비케이
매니지먼트 비케이

페이스북 페이지 ‘아이돌 연구소’에는 22일 ‘범죄도시 2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 사실’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범죄도시 2’에서 최춘백 회장 역을 연기했던 배우 남문철이 대장암 투병 끝에 지난해 별세한 내용이 담겼다. 

페이스북 페이지 "아이돌 연구소"
페이스북 페이지 '아이돌 연구소'
SBS "육룡이 나르샤"
SBS '육룡이 나르샤'

1971년생인 고 남문철은 극단에서 처음 연기 활동을 시작해 2002년 영화 '라이터를 켜라'로 미디어에 데뷔했다. 이후 영화 '공공의 적 2', '강력3반', '용의자X', '목격자의 밤', '감기', '남자가 사랑할 때', '자수상회', '검은 사제들', '밀정', '독전', '돈', '백두산', '애비규환 등에 출연했으며 영화 ‘범죄도시 2’가 마지막 유작이다. 

이하 영화 "범죄도시 2" 스틸컷
이하 영화 '범죄도시 2' 스틸컷

영화를 본 네티즌들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영화 흥행하는 거 보셨으면 좋아하셨을 것 같은데”, “진짜 아쉽다”, “크레딧에 나오시는 거 보고 알았다”며 댓글을 남겼다. 한편 영화 ‘범죄도시 2’는 지난 21일 누적 관객 수 200만 명(영진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을 돌파했다.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