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직원의 절규 “방탄소년단이 집 산 것을 보니 미칠 것 같습니다”

2022-06-10 15:09

add remove print link

“BTS가 수능을 봤나? 대학을 다녔나?”
누리꾼 “삼성 주가 하락 이유 있다”

인생 하반기를 살고 있는 사람이라면 알고 있다. 성공은 성적순이 아니라는 것을.

방탄소년단(BTS)의 성공 신화에 반감(?)을 품은 이 대기업 직원은 필시 젊은 축에 속할 것이다. 아니면 아직 철이 덜 들었거나.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삼성SDI 직원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의 푸념 글이 올라왔고, 이토랜드 등 다른 커뮤니티로 공유됐다.

이토랜드
이토랜드

글쓴이는 '방탄소년단 집 산 거 보고 진짜 미칠 것 같다'는 제목으로 빗나간 질투심을 작렬했다.

그는 "솔직히 얘네들(BTS)은 하고 싶은 거 하다가 운 좋아서 빵 뜬 건데 노력은 내가 더 하지 않았나"라며 "얘네가 수능이라도 봤을까? 대학 4년을 다녀봤을까? 인적성시험을 봤을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난 하기 싫은 일 꾸역꾸역하고 노력해도 집 하나 사기 힘들다"며 "얘네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일 하다가 운 좋아서 떴는데 진짜 화나고 미칠 거 같다"고 토로했다.

얼토당토않은 신세타령은 곧바로 누리꾼들의 집중포화를 맞았다.

누리꾼들은 "노력도 BTS 수십 배 이상은 더 했을 듯", "억울하면 가수 하든가", "지금부터 아이돌 준비해라", "삼성 일이 힘든가 보네", "삼성 주가가 떨어지는 이유가 있는 듯", "팀장 되면 팀원들 다 죽이는 부류" 등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각) 미국 백악관 기자실에서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이 아시아계 증오 범죄에 대해 각각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 / 뉴스1
지난달 31일(현지시각) 미국 백악관 기자실에서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이 아시아계 증오 범죄에 대해 각각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 / 뉴스1

글쓴이의 시각은 분명히 굴절됐다. 성공의 방법이 공부 하나밖에 없다고 여기는 왜곡된 인생관이다.

누리꾼의 지적대로 노력의 강도도 견줄 수 없다. 스스로 ‘흙수저’라 부르는 BTS 멤버들은 수년간 '태릉 선수촌'을 연상케 하는 혹독한 훈련 시스템하에서 '죽기 살기로 노력'해 글로벌 스타로 우뚝 섰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BTS가 동시대 서구 아티스트들보다 수년간 두 배나 더 열심히 노력해 결실을 맺었다”고 했다. 

한편 BTS 멤버 중 RM·지민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을 소유하고 있다. 나인원한남의 공시가격은 전용 244.72㎡이 91억4000만원이다.

home 안준영 기자 andrew@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