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화장실이니 다른 곳 쓰라고…” 무명 시절 겪은 설움 고백한 가비·리안

2022-06-21 07:44

add remove print link

'스캉스' 출연한 라치카 가비, 리안
소이현 “노력 뒷받침된 사람들,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

댄스 크루 라치카의 가비와 리안이 무명 시절 겪은 설움을 털어놨다.

이하 MBN "호캉스 말고 스캉스"
이하 MBN '호캉스 말고 스캉스'

지난 20일 방송된 MBN '호캉스 말고 스캉스'(이하 '스캉스')에서는 소이현, 가비, 리안이 20년 전통의 감자탕 맛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이현은 가비와 리안에게 "나는 팬 입장에서 보는 거라 행복하다. 신랑이랑 통화하면서 두 분이랑 있다고 자랑했다"며 "두 분이 했던 방송 다 안다. 댄스 배틀도 너무 멋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소이현은 "연말 시상식에서도 봤다. 눈앞에서 보면서 입을 다물지 못했던 기억이 난다"며 "배우들끼리 '사진 찍자고 하면 좀 그런가?' 말도 했다"고 밝혔다.

이에 가비는 "저희한테는 믿기지 않는 상황이었다. 우리가 연기대상에 가고, 배우들이 우리를 좋아해 주는 상황은 꿈도 꾸지 못했다"고 회상했다.

"갑자기 인생이 180도 달라진 거 같은 느낌일 거 같다"는 말에 가비는 "가끔 내가 죽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 너무 행복해서 죽어서 지금 꿈을 꾸나 싶다"고 말했다.

이후 소이현은 "무명, 신인일 때 힘들었던 적이 있었냐"며 "나는 사실 서러웠던 적 많다. 감독님한테 무시당한 적도 있다. 오디션 갔는데 '얘가 되면 손에 장을 지지겠다'는 사람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리안은 "가수의 댄서를 하다 보면 서러운 점이 많았다"며 "화장실을 써야 하는데 '가수들만 쓰는 화장실이니 다른 곳 쓰라'고 한 적이 있었다. 나도 사람인데 너무 속상했다"고 말했다.

소이현은 "잘 되고 나서 꿈인가 싶은 마음도 있었고 인기가 끝날 것 같은 불안함도 많았다"고 밝히자, 가비는 "저도 늘 그렇게 생각한다. 내일 당장 인기가 끝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소이현은 "그대들은 지금까지의 노력이 뒷받침된 사람들이라 쉽게 무너질 모래성은 아니다"라고 두 사람을 응원했다.

home 유혜리 기자 youhr@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