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측, 오늘(24일) 정말 무거운 소식 직접 전했다

2022-06-24 19:58

add remove print link

뜬금 없이 학폭 논란 휘말렸던 남주혁
“배우의 실추된 명예가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배우 남주혁이 학폭 논란에 휘말린 지 며칠 만에 소속사가 엄중한 소식 하나를 직접 전했다. 

남주혁 / 이하 뉴스1
남주혁 / 이하 뉴스1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남주혁 학폭 의혹을 제기했던 이들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공식입장을 24일 내놨다. 매니지먼트 숲은 “남주혁 배우는 금일 허위 기사를 작성한 매체 기자와 해당 매체의 대표이사 및 허위 제보를 한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으로 형사고소장을 제출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신속한 수사를 통해 실체 진실이 명백히 밝혀지고, 남주혁 배우의 실추된 명예가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단호한 어조로 강조했다. 

앞서 남주혁은 뜬금없는 학폭 논란에 휘말렸다.

당시 소속사는 "최초 보도기사에 관해 배우에게 관련 사실을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빠르게 입장을 내놨다. 소속사는 허위 보도로 인한 명예훼손 책임을 물겠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다음은 남주혁 소속사 매니먼트 숲의 24일 자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매니지먼트 숲입니다. 

남주혁 배우는 금일 허위 기사를 작성한 ‘더데이즈’ 민OO 기자와 해당 매체의 대표이사 및 허위 제보를 한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으로 형사고소장을 제출하였습니다. 당사는 신속한 수사를 통해 실체 진실이 명백히 밝혀지고, 남주혁 배우의 실추된 명예가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home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