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이…” '종이의 집' 나오는 이주빈 의외의 경력…모두가 놀랐다

2022-07-03 15:25

add remove print link

네티즌들 놀란 이주빈 의외의 경력
종이의 집 한국판에서 연기 호평 받은 이주빈

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 출연한 배우 이주빈의 의외의 경력이 주목받았다.

넷플릭스
넷플릭스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이주빈 의외의 경력’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이주빈은 11세부터 권투를 했으며 2004년 중랑구에서 열린 청소년 여자 아마추어 복싱 대회에서 우승을 한 전적이 있다.

이하 더쿠
이하 더쿠
이하 이주빈 인스타그램
이하 이주빈 인스타그램

또한 권투 외에도 발레를 꾸준히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주빈의 과거 경력을 본 네티즌들은 “액션 찍으면 되겠다”, “주먹이 네모다”, “손이 진짜 딴딴해 보인다”며 댓글을 남겼다.

한편 이주빈은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윤미선 역을 연기한다. 윤미선 캐릭터는 원작에선 모니카 가즈탐비데 역으로 조폐국장과 불륜 관계에 있는 캐릭터다.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