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가 모하비 단종하고 내놓는 끝내주는 디자인의 SUV, 이렇게 생겼다 (사진)

2022-07-14 14:02

add remove print link

기아, 부산모터쇼에서 '콘셉트 EV9' 공개
대담한 직선 강조한 강인한 매력에 눈길

기아가 14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막한 "2022 부산 국제모터쇼‘(이하 부산모터쇼)에서 콘셉트 EV9을 공개했다. / 이하 사진=권혁재 PD
기아가 14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막한 '2022 부산 국제모터쇼‘(이하 부산모터쇼)에서 콘셉트 EV9을 공개했다. / 이하 사진=권혁재 PD

기아가 14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막한 '2022 부산 국제모터쇼‘(이하 부산모터쇼)에서 콘셉트 EV9을 공개했다.

콘셉트 EV9은 E-GMP(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플랫폼)를 기반으로 제작한 기아의 두 번째 전용 전기차 모델이 어떤 모양으로 만들어질지 짐작할 수 있는 콘셉트카다. 기아가 앞으로 출시할 플래그십 SUV의 디자인을 엿볼 수 있다.

거대한 크기와 함께 대담한 직선을 강조한 강인한 매력이 시선을 끈다.

기아는 콘셉트 EV9에 대해 실내를 자연과 함께 휴식을 취하고 새로운 영감을 얻을 수 있는 라운지 형태로 디자인했다고 밝혔다.

27인치 울트라 와이드 디스플레이, 팝업 스티어링 휠, 파노라믹 스카이 루프 등 전동화 차량에 어울리는 첨단 사양으로 내부를 꾸몄다고 했다.

기아는 망망대해를 떠오르게 하는 외장 색상과 함께 폐어망을 재활용한 바닥재, 플라스틱 병을 재생한 원단으로 만든 시트·도어 트림 등을 콘셉트 EV9의 특징으로 내세웠다. 친환경 차라는 점을 한껏 강조한 셈.

최근 출시된 현대차그룹의 차량이 콘셉트카 디자인에서 많은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EV9의 실외 디자인은 콘셉트 EV9을 많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현재 기아의 플래그십 SUV는 모하비와 텔루라이드다. 후륜구동 기반의 프레임보디 형식의 준대형 SUV인 모하비는 한국에서, 대형 SUV인 텔루라이드는 해외 전용 모델로 북미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모하비는 새 배출가스 규제인 ‘유로7’에 부합하지 않기에 단종 수순을 밟고, 텔루라이드는 노조가 한국에서 생산하지 않는 차의 수입을 반대하는 까닭에 들여올 수 없다. 또한 현대자동차그룹은 화석연료에 기반한 차보다는 전동화 차량에 미래를 걸고 있다. 이 때문에 내년에 나오는 전기차인 EV9이 모하비 뒤를 잇는 기아의 플래그십 SUV가 될 가능성이 높다.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스쿱이 이 EV9 콘셉트카 디자인을 바탕으로 만든 EV9 예상 디자인.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스쿱이 이 EV9 콘셉트카 디자인을 바탕으로 만든 EV9 예상 디자인.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스쿱이 이 EV9 콘셉트카 디자인을 바탕으로 만든 EV9 예상 디자인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스쿱이 이 EV9 콘셉트카 디자인을 바탕으로 만든 EV9 예상 디자인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스쿱이 이 EV9 콘셉트카 디자인을 바탕으로 만든 EV9 예상 디자인
home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