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머니] 쿨토시가 아니라 털토시? 폭염에도 귀여워 보이려 '털토시' 끼는 일본 여성들

2022-08-03 11:29

add remove print link

40도 육박하는 폭염에도 털토시 유행 중인 일본
최근 다시 불어오는 Y2K 패션 영향으로 분석

올해 6월부터 40도가 넘는 폭염 탓에 펄펄 끓고있는 일본. 하지만 귀여움은 절대 포기 못하는 일본 여성들에게 '겨울 팔토시'가 핫한 패션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뜨거운 햇빛을 막고 쿨링 효과까지 있어 여름철 필수 아이템으로 꼽히는 ‘쿨토시’. 하지만 이와 정반대로 겨울철 보온을 위한 '털토시'가 일본에서 예기치 못한 인기를 끌고 있다. 

니혼 테레비 유튜브 캡쳐
니혼 테레비 유튜브 캡쳐

일본은 올해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기 전인 6월부터 이미 40도에 육박할 정도로 폭염에 시달리고 있다. 하지만 일본의 길거리 곳곳에는 도톰한 니트 소재로 짜여진 토시를 팔에 착용하고 있는 여성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심지어 팔 뿐만 아니라 발토시까지 착용한 이들도 있다.

ZIP TV 트위터
ZIP TV 트위터

계절을 역행하고 있는 털토시 열풍은 최근 일본에 불고있는 2000년대 패션 유행 때문으로 보여진다. 하이틴 영화에나 등장하는 'Y2K 패션'이 다시 유행하자 일본 여고생들 사이 인기였던 루즈삭스가 팔토시 형태로 진화했다. 실제로 일본 패션의 대표 명소 하라주쿠에서는 지난 4월부터 털토시 10종류가 빠른 속도로 판매되어, 현재는 소량만 남은 상태라고 한다.

@xu_tokyo 인스타그램
@xu_tokyo 인스타그램

일본 여성들은 한때 숙취 메이크업로 불리며 대유행을 일으켰던 '이가리 메이크업'처럼 털토시 역시 “꾸민 듯한 기분이 든다”, “귀여워 보여서 좋다”라고 말하며 더위를 무릅쓰고 착용하는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일본에 퍼지고 있는 털토시 유행을 두고 땀띠 같은 피부 질환이나 열사병에 노출될 위험이 높다며 무리하게 착용하지 말 것을 당부하고 있다.

home 백경래 기자 kyeung091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