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한테 왜 저래…” '나혼산' 성훈, 역대급 비호감 논란 터졌다

2022-08-10 07:37

add remove print link

네티즌들 의견 갈린 성훈 방송 태도
'줄 서는 식당' 출연한 배우 성훈

배우 성훈 방송 태도를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이하 tvN "줄 서는 식당"
이하 tvN '줄 서는 식당'

지난 8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줄 서는 식당’에는 성훈이 게스트로 출연해 박나래, 입짧은햇님과 함께 서울 중구 황학동에 위치한 김치찜 집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식당 오픈 전부터 대기줄을 본 성훈은 "정말 (우리) 차례가 올 때까지 카메라를 돌리는 거냐. 줄 못 선다. 맛집 찾아다니는 스타일 아니다. 대기 인원이 한 명이라도 있으면 바로 옆집으로 간다. 그러니까 다른 데 가자고”라며 불평했다.

박나래는 "귀찮아서 그러는 거냐"며 "이 오빠는 잘 먹는 거랑 연기 잘하는 것 말고는 하는 게 없다"고 지적했다.

식당에 들어가서도 성훈은 말없이 불판 위에 고기를 가득 올렸고, 고기가 익자마자 박나래의 앞접시에 먼저 덜어줬다.

이어 집게로 여러 점을 한꺼번에 집고 입에 넣어 박나래와 입짧은햇님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또 땀이 흐르자 성훈은 고개를 왼쪽으로 기울인 채 머리를 흔들며 땀을 털어냈다.

인스티즈
인스티즈
뽐뿌
뽐뿌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땀 터는 건 진짜 비매너다”, “사적인 자리면 몰라도 프로그램에서 저러면 비매너가 맞다”, “성훈이 원래 매운 거 못 먹는데도 계속 먹고 인생 밥집이라며 방송 열심히 했다”, “탐 터는 것도 맵다고 어필하는 걸로 보였다”, "친한 사이라서 그런 거 아니냐", "보다가 채널 돌렸다"며 갑론을박을 벌였다.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