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대 출신 PC방 죽돌이가 7급 여자공무원과 결혼한 사연 (feat. 블라인드)

2022-10-03 06:57

add remove print link

“소설 쓴 거 아니냐? 이게 실제로 가능하다고?”
PC방서 시간이나 축 내던 남자가 9급공무원 돼서 결혼한 설

영화 "조작된 도시"의 스틸컷
영화 '조작된 도시'의 스틸컷

“소설 쓴 거 아니냐? 이게 실제로 가능하다고?” 인터넷에 올라온 역대급 결혼설이 누리꾼들로부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블라인드에 ‘본인 구제해준 와이프 고맙다’란 글이 올라왔다. 글을 읽은 누리꾼들이 믿기지 않는다면서 “와이프한테 하루 한 번씩 절해라” “와이프한테 잘해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어떤 사연이기에 이 같은 반응이 나온 것일까.

글쓴이는 전문대 졸업 후 PC방에서 밤을 새우며 돈이나 축내다 아내와 연애하면서 공무원이 됐다는 내용이 담긴 글을 올렸다. 글쓴이가 올린 글을 원문 그대로 소개한다.

본인 전문대졸 맨날 피시방에서 밤새면서 돈이나 축내는 인간이었음.

운동이든 공부든 시도해 본 적도 없었음

그때 학자금 대출에 집에 아픈 사람까지 있어서 돈도 없는 상황이었음

그래서 pc방 야간알바나 하면서 그냥저냥 살았음

항상 같은 시간대에 어떤 여자가 와서 크아를 했는데 그 중에서도 꼬물이를 맨날 함

근데 웃긴 게 엄청 못 하더라고 ㅋㅋㅋㅋ

원래 참견 잘 안 하는데 그날 따라 훈수 두게 됨

그러다가 친해져서 만나게 됨

알고보니 와이프는 7급공채 공무원이었음

본인 자취방에 와서 살아도 된다길래 거기서 살았음

근데 조건이 게임을 하고 싶을 때는 해도 되는데

본인 있을 때 적정시간 정해놓고 하고

없는 시간에는 운동을 하든 독서를 하든 영화를 보든 해야 함

처음에 금단증상이 심해서 하루종일 TV 보고 책 읽고 그랬음

그러다보니 답답해서 산책하고 조깅하고 나중에는 헬스도 열심히 했음

사실 이 시기에는 건강한 백수였지

그래도 몸이 건강하니 삶의 의욕도 생기고 뭔가를 하고 싶어짐

그래서 고민을 이야기하니 여행갈 때 도움 되는 영어회화 공부하는 게 어떻냐고 해서 어학원에서 회화 공부함

그러다가 의욕이 생겨서 토익에 도전

6달 정도 영어만 공부해서 335에서 850 맞음

문제는 이때쯤 와이프네 부모님을 알게 됨

와이프는 나랑 결혼할 생각이었음

근데 장모님이 결혼 허락 못한다면서 큰거 바라는 거 아니고 9급만 하면 오케이 하겠다고 함

그래서 공시 준비하게 됨

무슨 자물쇠 반인지 들어가서 하루종일 공부만 함

솔직히 개 같았지만 어쩔 수 없어서 그냥 다님

첫시험에서 신기하게 찍은게 다 맞아서 합격해서 지금 직장에 들어옴

나도 신기한게 야간피돌이에서 공무원이 되니 너무 행복했고 와이프랑 결혼도 함

약간 데릴사위 느낌이긴 한데 내가 돈이 없어서 장인이 집 해줘서 거기서 사는 중

처가가 딸딸이라 친아들처럼 대해주심

오히려 우리 부모님보다 잘 해줌

처가 가서 누워자도 뭐라 안 하고

먹고 싶은 거 있음 사주시고 괜찮음

와이프랑 살아보니까 조금 지랄맞긴 한데 내가 덜렁이라 밸런스가 잘 맞는 것 같음

입직하고도 병신답게 말 안 하고 마통 뚫어서 코인하다가 몇천 말아먹어서 한달정도 욕 좀 먹긴 했는데 그런데도 잘해주는 건 보면 와이프 잘 만났다 싶음

피돌이나 하면서 평생 혼자 엠생으로 살 뻔했는데 구제해준 와이프한테 고맙고 맨날 개소리하는데도 받아주는 것도 고마움 ㅋㅋ

블라인드에 올라온 누리꾼들의 반응.
블라인드에 올라온 누리꾼들의 반응.
글과 관련이 없는 픽사베이 자료사진입니다.
글과 관련이 없는 픽사베이 자료사진입니다.
home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